빠른상담

언론보도

2022-07-25 17:52:15 | 조회수 : 271

잠실 인애한의원 최예원 원장 채널A <나는 몸신이다> 방송 출연

잠실 인애한의원 최예원 원장님께서

7월 21일에 방송된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 

<참을 수 없는 고통, ‘배뇨 질환’>편에 출연하셨습니다. 

 


 

한번 걸리면 우울증과 대사 질환은 기본이고 

심하면 소변 줄을 차야 하는 배뇨 질환.

 


 

 

 나도 모르게 소변이 새는 요실금은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데요.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우리도 모르게 지나쳤던 요실금에 대해 알아보고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시도 때도 없이 찔끔! 방광의 눈물 요실금!

40세 이상 성인 여성의 요실금 유병률 22.9%인 요실금!

 

  

 

그 중 64.4%가 노화에 의해 갱년기에 오는 복압성 요실금, 

20.8%는 젊은 사람들에게도 발생할 수 있는 절박성 요실금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최예원 원장님은 요실금을 예방을 위해 오렌지를 멀리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오렌지, 레몬, 귤 같은 감귤 과일에 ‘시트르산’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인데요. 

‘시트르산’은 방광을 자극해서 이뇨 작용을 유발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한의원에서 진료시 요실금 환자분들께 증상 완화 운동을 권유해드리고 있는데요. 

요실금 뿐 아니라 만성 골반통, 생리통을 겪는 사람의 경우

장요근, 내저근, 골반저근이 긴장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골반의 근육을 순환시키고 유연하게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고,  

회음부 마사지나 골반 스트레칭도 요실금 완화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하였습니다. 

 


 

예로부터 배뇨장애에 많이 쓰이던 약재, 복분자에 대한 설명도 곁들였습니다. 

복분자는 신장에 따뜻한 기를 통하게 하여, 신장 기능이 떨어지고 

특히 몸이 냉해서 생길 수 있는 요실금 

즉 갱년기에 발생하는 요실금의 예방과 완화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하였습니다.

 


 

쉬쉬하며 방치하면 극심한 통증뿐 아니라 

요로 감염, 신부전증과 같은 합병증을 부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증상을 오랜 기간 방치하게 되면 복합적인 증상으로 이어지질 수 있어 

 정확한 진단 그리고 검사를 통해서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건강한 습관을 통해 건강을 지키시기 바랍니다~~ ^^ ♥ ♥ ♥